무신사, 지난해 매출 3319억원··· 전년比 51% ↑

발행 2021년 04월 14일

황현욱기자 , hhw@apparelnews.co.kr

 

TV 캠페인 등 마케팅 효과

‘무신사 스탠다드’도 한 몫

 

[어패럴뉴스 황현욱 기자]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대표 조만호)가 지난해 전년 대비 51% 증가한 3319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다 무신사랑 해’ TV 캠페인을 시작으로 블랙프라이데이, 아우터 페스티벌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재방문 비율이 늘면서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자체 브랜드 '무신사 스탠다드'의 판매 성과도 매출 증가에 한몫했다. 지난 3월 말 기준 입점 브랜드는 6000개를 넘었고, 2019년 대비 2020년 회원수는 40% 이상 증가해 현재 총 840만 명이다.

 

영업이익은 대규모 인력 채용, 신규 서비스 출시를 위한 투자 확대, 입점 브랜드 광고 및 마케팅 활동 진행 여파로 전년보다 7% 감소한 455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무신사는 거래액 1 7000억 원을 목표로 입점 브랜드 매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지원 활동을 강화한다. 특히 연 매출 50억 미만의 중소 브랜드를 대상으로 서울 시내 3개 지역에 운영 중인 옥외 광고 지원 비율을 연간 40%까지 확대한다.

 

또 셀럽 및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진행하는 국내 9개 기업과 제휴를 맺고, 무신사 부담으로 입점 브랜드 상품 협찬을 진행한다.

 

다음 시즌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빌려주는동반성장 프로젝트지원금 규모도 지속해서 확대한다. 올해는 SS 시즌에 지원한 70억을 포함해 연간 200억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누적 지원금은 468억 원에 달한다.

 

조만호 무신사 대표는 "지난해 인재 영입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코로나 19로 침체된 패션 시장에서 TV 광고 캠페인을 효과적으로 진행해 매출 상승효과를 얻었다"라며 "국내 패션 시장에서 현재 무신사가 차지하는 규모는 아직 작기 때문에 올해 더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입점 브랜드 지원을 강화하고, 신규 카테고리 확대와 플랫폼 기능 확장의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한 개선 작업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