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웰패션, ‘피파(FIFA)’ 등 사업본부 개편

발행 2022년 11월 30일

오경천기자 , okc@apparelnews.co.kr

사진=피파 OLP

 

직능별 3개 부문 체제로 전환

‘피파’ 이어 내년 2개 신규 추가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코웰패션(대표 임종민, 김유진)이 브랜드 사업본부 조직을 개편하면서 본격적인 도약을 시작한다.

 

이 회사는 11월 21일부로 브랜드 사업본부 조직을 영업, 기획, 소싱 등 3개 부문으로 나누고 영업부문장에는 김종태 부장을, 소싱부문장에는 김성진 이사를 각각 발령했다. 기획부문은 하덕규 상품기획팀 부장이 임시로 맡고 있다.

 

직능별 부문 체제로 전환하면서 영업부문에는 영업팀과 온라인 영업팀, 기획부문에는 상품기획팀, 디자인실, 마케팅팀, VMD, 소싱부문에는 생산팀이 각각 귀속됐다.

 

코웰패션의 브랜드 사업본부는 이순섭 회장 직속 조직으로 피파(FIFA), BBC Earth, 아워플레이스(Ourplace) 등의 사업이 포함돼 있다. 자회사 인터내셔널KL을 통해 전개 중인 ‘캘빈클라인 골프(Calvin Klein Golf)’ 사업도 브랜드 사업본부로 이관된다.

 

‘FIFA’는 올 가을 런칭했고, ‘BBC Earth’와 ‘아워플레이스’는 내년 런칭한다.

 

‘BBC Earth’는 영국 BBC TV의 자회사로 180개 이상 국가에 송출되고 있는 야생 동물 다큐멘터리 채널이다. ‘BBC Earth’의 자연 친화적인 이미지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가치’에 초점을 맞춘 아웃도어 브랜드를 선보인다. 오프라인 유통을 중심으로 전개한다.

 

‘아워플레이스’는 라이프스타일 캐주얼로 의류뿐만 아니라 일상생활 전반에서 사용할 수 있는 홈웨어와 문구류, 리빙 아이템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온라인 유통을 중심으로 전개한다.

 

올 가을 런칭한 ‘FIFA’는 축구 모티브의 라이프스타일 아이템 강화를 통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더욱 확고히 하면서 패션 브랜드로서의 인지도 확대에 주력한다. 유통도 더욱 탄탄하게 구축한다. 현재 백화점 14개(팝업 포함), 면세점 2개 등 16개 매장을 운영 중으로, 내년 봄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30개점 구축을 계획 중이다. 백화점과 면세점은 물론 아울렛과 가두상권에도 진출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