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렌하이트, 투 트랙 전략 가동

발행 2022년 10월 04일

이종석기자 , ljs@apparelnews.co.kr

'파렌' 롯데백화점 중동점

 

‘파렌’ 백화점, 아울렛 확장

‘파렌하이트’ 볼륨 키우기

 

[어패럴뉴스 이종석 기자] 신원(대표 박정주)의 남성복 ‘파렌하이트’가 투 트랙 전략에 집중하고 있다.

 

프리미엄 라인 ‘파렌(FAREN)’은 고급화를 통해 백화점‧아울렛 핵심 점포를 확장하고 기존 ‘파렌하이트’는 볼륨화에 집중하며 매출을 가져간다는 방침이다.

 

‘파렌(FAREN)’은 프리미엄 소재 사용으로 기존 파렌하이트 대비 가격을 소폭 올린 남성복을 제안한다. 바잉 브랜드도 구성, 제화 ‘까르미나’, 운동화 ‘살로몬’ 등을 배치했다. 시즌별 바잉 브랜드는 확대할 계획으로 제화에 집중, 의류 PB와의 연계 판매를 통한 객단가 상승을 노린다.

 

BI를 포함한 간판도 ‘파렌’으로 교체 중이다. 변신한 매장은 9월 말 기준 7개로 롯데백화점 청량리‧미아‧분당‧중동‧대전, 신세계 김해, 현대 디큐뷰 시티 등을 진행했다. 성과도 나쁘지 않다. 지난 한 달 간 조닝 매출 순위 3위권 안에 들었다. 남은 하반기는 롯데 일산‧울산‧광복‧마산점과 용산 아이파크점 등 5개 점 매장이 추가로 변신할 예정이다. 롯데‧신세계 프리미엄 아울렛 매장 확대도 협의 중이다.

 

기존 ‘파렌하이트’는 아울렛과 대리점 매장 확대에 주력한다. 대리점은 9월 말 기준 24개 점을 운영중으로 효율화에 나서고 있다. 경기 안산 한대점, 제주점이 신장률 30%를 기록하는 우량 매장이다.

 

신장률은 44%로 여수점이 가장 높다. 리오프닝에 따른 슈트 판매, 캐주얼 강화 효과 등이 주도하고 있다. 류주희 파렌하이트 사업부장은 “기존 거점 매장들을 집중 관리하며 고효율로 전환, 비효율 매장은 축소하고 있다. 향후 아울렛 매장을 확대하면서 총 130여 개 매장 이상 운영이 목표”라고 말했다.

 

‘파렌하이트’는 9월 말 현재 총 111개 매장이 있다. 올해 목표는 500억 원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