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중기부와 ‘자상한 기업’ 업무 협약 체결

발행 2021년 06월 18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좌측부터)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 NHN 커머스 사업부문 이윤식 대표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NHN이 커머스 사업으로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온라인 시장 진출을 지원할 수 있는 최적의 기업으로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자상한 기업 2.0’에 선정됐다.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은 기업이 보유한 강점과 축적된 노하우 등을 협력사뿐만 아니라 중소기업, 소상공인들과 공유하며 이들의 성장 지원에 앞장서는 기업을 뜻한다.

 

이에 NHN의 커머스 사업부문(대표 이윤식)은 지난 17일 판교 소재 NHN 사옥 플레이뮤지엄에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온라인 진출을 통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자상한 기업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NHNNHN고도와 NHN 위투가 확보한 국내 이커머스 판매 및 유통 플랫폼과 NHN에이컴메이트와 NHN고도 JAPAN가 보유한 해외 시장 유통 네트워크 등 NHN 계열사가 보유한 커머스 사업 역량을 종합 활용해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온라인 진출을 위한 전방위적 지원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NHN은 온라인 창업 콘텐츠를 제공한다. NHN고도 산하 교육기관 ‘NHN고도아카데미를 활용해 쇼핑몰 운영관리 및 마케팅 등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 역량을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또한 쇼핑몰 솔루션 샵바이를 통해 자사몰을 손쉽게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소상공인들에게 제공될샵바이는 간단한 가입 절차만 거치면 별도의 가입비나 운영비 지출 없이 쇼핑몰을 개설할 수 있는 대표적인 1인 마켓 및 소상공인 맞춤형 서비스다.

 

더불어 국내외 온라인 판로 개척에도 힘쓴다. 국내에서는 NHN의 커머스 자회사 NHN 위투가 운영하는 디자인쇼핑몰 ‘1300K(천삼백케이)’ 입점과 판매 수수료 감면을 지원해 초기 온라인 판매 정착을 돕고, NHN에이컴메이트를 통해 중국 라이브 커머스 플랫폼 타오바오 입점을 연계하는 등 해외 판로를 확보한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