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패션 쇼룸 ‘르돔’ 브랜드 지원 강화
언택트 시대 마케팅 기지 역할

발행 2020년 07월 30일

조은혜기자 , ceh@apparelnews.co.kr

 

지난 6월 17일 리뉴얼 오픈한 ‘르돔’
지난 6월 17일 리뉴얼 오픈한 ‘르돔’

 

[어패럴뉴스 조은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서울 중구 동대문패션비즈센터 K패션 브랜드 쇼룸 ‘르돔(LEDOME)’을 통해 디자이너 브랜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6월 17일 ‘르돔’(1층 약 60평)을 리뉴얼, B2B 쇼룸 기능은 물론 K패션 브랜드들의 이커머스 진출(라이브방송, 온라인플랫폼 입점), 온·오프라인 마케팅(PPL·SNS 등) 지원과 쇼룸 내 홀세일 비즈니스 프로그램, 국내 의류 제조 생산 연계지원, 촬영 스튜디오와 이벤트 공간 대관까지 가능한 공간으로 개편한 이후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월 17일 리뉴얼 오픈한 ‘르돔’
지난 6월 17일 리뉴얼 오픈한 ‘르돔’

 

하반기부터 디자이너 브랜드뿐 아니라 글로벌 홀세일 비즈니스를 진행하는 중소·중견기업 패션 브랜드까지 지원 대상을 넓히고 언택트 추세에 맞춰 ‘스타일르돔’이라는 B2B, B2C, 온·오프라인 패션 비즈니스 행사를 연중 지속 개최하는 등 특히 마케팅 기지로서의 역할을 키운다.


‘르돔’ 쇼룸 내에는 지난해 K패션오디션에서 선정된 디자이너 브랜드 12개가 구성돼 있다. 코로나 영향을 감안, 내수 매출이 높게 나오는 브랜드를 우선으로 선보이고 평균 두 달 간격으로 브랜드를 교체하고 있다.


다음 달부터는 오는 9월 예정된 트렌드페어 참가 브랜드 중 쇼룸 비즈니스가 필요한 20개 브랜드를 새롭게 선정해 구성한다.


2~3개월 단위로 12~15개 브랜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대중적인 브랜드 노출 효과를 높이기 위해 스타일리스트를 대상으로 방송용 상품 협찬과 쇼룸내 라이브방송도 진행 중이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