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스포츠, 2번째 컨셉 스토어 낙원상가 ‘솟솟상회’ 오픈

발행 2019년 11월 29일

오경천기자 , ock@apparelnews.co.kr

 

 

[어패럴뉴스 오경천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최고운영책임자 이규호)의 아웃도어 ‘코오롱스포츠’가 지난 28일 낙원악기상가가 위치한 낙원빌딩 1층에 컨셉 스토어 ‘솟솟상회’를 오픈했다.

 

‘솟솟상회’는 지난 10월말 청계산 입구에 오픈한 ‘솟솟618’에 이은 솟솟 2번째 버전이다. 솟솟 컨셉 스토어는 ‘코오롱스포츠’의 상록수 로고를 한글로 표현한 ‘솟솟’을 활용해 뉴트로 분위기를 연출한다. 특히 기존 매장과 달리 ‘코오롱스포츠’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는 것이 특징이다. 청계산을 시작으로 낙원상가 등 전국 핵심 플레이스에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솟솟상회’는 ‘코오롱스포츠’의 헤리티지 상품을 리셀(re-sell)한다. 헤리티지 상품은 디자인, 컬러 등 현재에도 그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상품으로, 엄격하게 선별해 판매한다. 코오롱스포츠 측은 “예전 상품이지만 지금 당장 입어도 느낌을 살릴 수 있도록 이번 시즌 상품과 함께 매치해 디스플레이 했다”고 설명했다.

 

낙원 에디션 티셔츠를 출시했다. 밤 시간의 낙원상가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컬러와 낙원상가 엘리베이터에서 영감을 받는 네온컬러를 사용했으며, 코오롱스포츠의 심볼인 상록수를 새롭게 재해석한 그래픽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또 ‘솟솟상회’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상품으로 티셔츠, 비니, 워머, 머리띠 등이 있으며, 과거 큰 인기를 얻었던 낚시 베스트를 복각해 내년 3월경 판매할 예정이다. 


‘코오롱스포츠’의 역사도 만날 수 있다. ‘코오롱스포츠’가 런칭한 1973년부터 현재까지의 광고 히스토리와 주요 이슈를 연도별로 정리해 벽 한쪽을 꾸몄다. 극지연구소 피복 지원이나 88올림픽 후원처럼 굵직한 이슈와 더불어 그때 그 시절의 지면 광고도 전시한다.


리사이클 캠페인으로 의미를 더했다. 기존 매장에서 사용하던 집기 일부를 리사이클링해 매장을 꾸몄다. 아웃도어 브랜드로의 방향을 매장 자체에서 보여주고자 한 것이다. 솟솟상회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솟솟상회 레트로 굿즈도 선보인다. 굿즈는 솟솟상회 앰블럼 디자인을 적용한 문구류와 30여 종의 와펜과 배지로 구성돼 있다.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레트로 ‘꺼리’도 준비했다. 옛날 학교 앞 문구점에서 볼 수 있었던 아케이드 오락기와 추억의 뽑기 오락기를 비치했다. 밀레니얼 고객들에게는 새로운 놀이 문화를 보여주는 한편 기존 고객들에게도 옛 추억을 소환할 수 있도록 했다.


한경애 코오롱스포츠 전무는 “46년의 역사를 가진 코오롱스포츠는 그 세월만큼이나 다양한 콘텐츠로의 확장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뉴트로 트렌드를 제대로 소화하고 현재의 고객에게도 새로움을 전달할 수 있는 브랜드이다. 낙원상가의 솟솟상회가 밀레니얼 고객들에게 제대로된 뉴트로와 코오롱스포츠를 보여줄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