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대 BYC 회장 별세

발행 2022년 01월 17일

박해영기자 , envy007@apparelnews.co.kr

한영대 BYC 회장

 

[어패럴뉴스 박해영 기자] BYC 창업주 한영대 회장이 지난 16일 21시 별세했다. 향년 100세.

 

한 회장은 1946 815BYC의 전신인 한흥메리야스를 설립해 내의 산업에 첫 발을 내디뎠다. 양말 편직기의 몸통을 키우면 내의도 생산할 수 있겠다는 아이디어에 착안해 5개월의 제작 기간을 거쳐 국산 1호 메리야스 편직기를 탄생시켰다

 

이후 BYC가 지금에 이르기까지 한 회장이 가장 강조했던 원칙은 속옷 외길’, ‘품질 제일주의정신이었다. 이는 곧 기업의 경영 방침이 됐으며 76년동안 한 눈 팔지 않고 달려온 한 회장은 BYC를 국민 브랜드로 만들며 내의 산업을 선도해왔다

 

■빈소 : 여의도성모병원 장례식장 VIP 2호실

■발인 : 1월 19일

 



< 저작권자 ⓒ 어패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면 뉴스 보기